교수 꿈꿨던 전교 1등 딸이…뇌사 중학생, 5명 살리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한 이예원양.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한 이예원양.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집에서 갑자기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진 뒤 의식을 잃고 뇌사상태에 빠진 15살 중학생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2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작년 5월 11일 경기 성남 분당차병원에서 이예원(15)양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렸다고 전했다.

이양은 같은 해 4월 26일 집에서 저녁식사 전 갑자기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가족들은 이양의 뇌출혈 수술 일주일 후 의료진으로부터 곧 심장도 멎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가족들은 평소의 예원이라면 어땠을까 생각했고, 남을 배려하고 돕기를 좋아한 딸이라면 기증했을 거로 판단했다. 또 세상에 뜻깊은 일을 하고 떠나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

기증원에 따르면 경기 평택에서 2녀 중 장녀로 태어난 이양은 밝고 쾌활하며 누구에게나 먼저 인사하는 예의바른 아이였다.

초등학생 시절 반장을 도맡았고, 중학교 2학년 첫 시험에는 전교 1등을 할 만큼 똑똑하고 운동도 잘 하는 다양한 분야에 재주가 많은 소녀였다.

이양은 어릴 적부터 책 읽는 것을 좋아했고, 천문학에 관심을 보였다. 공부하는 것을 즐기는 데다 누군가 가르치는 직업을 하고 싶어 대학교수의 꿈을 키웠다.

이양이 다니던 학교에서는 중학교 3학년을 미처 마치지 못하고 떠난 이양에게 올해 1월 명예 졸업장과 모범상을 수여했다.

이양의 어머니는 "이렇게 갑자기 이별할 줄은 생각하지 못했고 지금도 너가 없는 현실이 믿겨지지 않아. 너무 당연하게 늘 함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 예원이 너를 처음 품에 안았던 따뜻했던 그 순간을 엄마는 잊을 수가 없어. 엄마, 아빠에게 넌 기쁨이었고 행복이었어. 너무 착하고 이쁘게 자라줘서 고마워. 그리고 사랑해. 너가 마지막 순간에 모든 것을 나눠주고 떠났듯이 엄마도 그렇게 할게. 예원아 매일 그립고 보고싶다. 우리 꼭 다시 만나자"라며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 이준재씨는 "하늘나라편지에 매일같이 편지로 일상을 전하며 딸을 그리워 하고 있다"며 "예원이에게 새 생명을 얻은 분들이 건강하게 예원이 몫까지 열심히 살아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문인성 기증원 원장은 "어린아이와의 이별을 받아들이는 것도 힘든 일인데, 누군가를 살리기 위해 기증에 동의해주신 기증자 유가족에게 감사드린다"며 "예원양의 따뜻한 사랑의 마음이 잘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