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추경호 "외국인 사후면세 즉시환급 한도, 500만원으로 상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외국인 관광객이 사후면세점에서 면세가격으로 물품구매를 할 수 있는 한도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을 보다 활성화하고, 관광업계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내년 1월 1일부터 외국인 관광객이 사후면세점에서 물품 구매 시 받을 수 있는 부가가치세 즉시 환급의 한도를 현행 1회 50만원·총 250만원에서 1회 100만원·총 500만원으로 2배 상향하겠다"고 했다. 이는 기존의 정부 방침보다 상향조정폭을 추가로 늘린 것이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9월 초 '중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에서 사후면세점 즉시 환급 한도를 기존 1회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추 부총리는 "내년 1월부터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중대재해법이 전면 적용될 경우 아직 충분한 준비와 대응 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부담이 매우 크다"며 "국회에서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시기 유예 관련 법 개정안을 연내 조속히 처리해 주시기를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법 시행 후 지난 2년간 기업과 함께 중대재해 예방체계를 갖추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다음 달에는 취약분야를 중심으로 안전관리 역량과 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해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