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원지검 2차장 직무대행에 안병수 대검 마약·조직범죄기획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검찰청이 27일 공석인 수원지검 2차장검사 자리에 안병수 대검 마약·조직범죄기획관을 직무대리 발령했다고 밝혔다.

안 기획관은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 전주지검 남원지청장, 인천지검 부부장검사, 대검 감찰2과장, 부산지검 부장검사, 의정부지법 고양지청 차장검사 등을 거쳐 올해 9월부터 대검에서 마약·조직범죄기획관으로 일해왔다.

수원지검 2차장검사 자리는 이정섭 대전고검 검사의 발령으로 비어 있던 상태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북송금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이정섭 검사는 청탁금지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돼 서울중앙지검 수사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 검사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경기 용인 소재 골프장과 강원 춘천 소재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