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홀란, EPL 역대 최소 경기 50호골...15세 카마르다 세리에A 최연소 데뷔

중앙일보

입력

EPL 50호 골을 터뜨리고 기뻐하는 홀란. AFP=연합뉴스

EPL 50호 골을 터뜨리고 기뻐하는 홀란. AFP=연합뉴스

맨체스터시티(맨시티)의 '괴물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최소 경기 50호 골을 터뜨렸다.

맨시티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EPL 13라운드 홈경기에서 리버풀과 1-1로 비겼다. 홀란은 전반 27분 골대 정면 페널티박스에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지난 시즌 맨시티에 입단해 잉글랜드 무대를 밟은 홀란은 이로써 EPL 48경기 만에 50골을 몰아넣어 이 부문 역대 최소 경기 신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앤디 콜(당시 뉴캐슬)의 65경기다. 홀란은 콜의 기록을 무려 17경기나 앞당겼다.

홀란은 EPL 데뷔 시즌인 지난 시즌부터 각종 득점 기록을 파괴 중이다. 지난 시즌 35경기에 출전한 홀란은 EPL 역대 한 시즌 최다 득점인 36골을 몰아쳐 득점왕을 차지했다. 올 시즌도 13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해 득점 선두다. 홀란은 EPL에서 40골 이상을 넣은 선수 중 매 득점까지 걸리는 시간도 역대 가장 짧다. 그는 12라운드까지 49골을 기록하는 동안 77.55분마다 골을 넣었다. 2위는 같은 팀의 레전드 공격수 세르히오 아궤로(은퇴)의 107.92분(184골)이다.

홀란의 다음 목표는 EPL 역대 최소 경기 100호 골이다. 현재 득점 페이스면 신기록 달성 가능성은 크다. 현재 1위는 레전드 앨런 시어러(은퇴)의 124경기 100골이다. 이탈리아 세리에A에선 2008년생 공격수가 역대 최연소 데뷔 신기록을 썼다. AC밀란의 프란체스코 카마르다가 주인공이다.

키마르다는 26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피오렌티나와의 세리에A 13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38분 교체 투입돼 데뷔전을 치르며 리그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그라운드를 밟은 선수가 됐다. 카마르다의 나이는 15세 260일이다. 종전 최연소 리그 데뷔 기록은 2021년에 15세 274일의 나이로 볼로냐의 수비수 비스돔 아메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