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엄마 방 잠겨있어요" 40대 숨진채 발견…'연락두절' 남편 자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기 의정부시에서 4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행방이 묘연했던 A씨 남편이 경찰에 자수했다.

의정부경찰서는 26일 살인 혐의로 40대 남성 B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B씨는 이날 오전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낮 12시 40분쯤 의정부시에선 "부모 둘 다 연락이 닿지 않고, 집에 들어와 보니 어머니 방이 잠겨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신고는 A씨의 20대 딸이 한 것으로,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문을 강제 개방해 숨진 A씨를 발견했다.

당시 B씨는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목눌림으로 인해 사망했다는 부검 결과와 A씨가 사망 전 부부싸움을 했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남편 B씨를 추격해 왔다.

경찰 관계자는 "B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를 확인한 후 살인 혹은 폭행 치사 등 혐의 명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