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선균에 마약 제공 혐의…현직 의사 27일 영장심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이선균이 지난 10월 28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서 소환조사를 마치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이선균이 지난 10월 28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서 소환조사를 마치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유흥주점 실장을 통해 배우 이선균(48)씨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현직 의사의 구속 여부가 오는 27일 결정된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직 의사 A씨(42)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27일 오후 2시 30분에 진행한다.

당일 심문은 이규훈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가 맡을 예정이며, 오후 늦게 구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A씨는 강남 유흥업소 실장 B씨(29)를 통해 이씨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하며 유명인들과 친분을 쌓았고 이씨에게는 마약 투약 장소로 자신의 집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앞서 서울 강남에 있는 A씨의 집과 그가 운영하는 병원을 압수수색했고, 각종 의료 기록과 그의 차량 등을 확보했다.

그가 운영 중인 병원은 올해 프로포폴을 과도하게 처방한 사례가 많아 보건 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바 있다.

A씨는 과거 종합편성채널의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그가 예전에 운영한 병원은 언론사가 주최한 건강 분야 시상식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