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국정 지지율 33%…'이준석 신당' 긍정 38%, 부정 48% [한국갤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47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47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가 전주보다 1%포인트 내린 33%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1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잘하고 있다’ 33%, ‘잘못하고 있다’ 59%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11월3주차)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1%포인트 하락하고, 부정 평가는 3%포인트 오른 수치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10월3주차에서 30%를 찍었다가 3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지만, 최근 2주 연속 하락세다.

긍정 평가 이유는 ‘외교’가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방·안보’ 6%, ‘경제·민생’ 6% 순으로 이어졌다.

부정 평가 이유는 ‘경제·민생·물가’ 18%로 가장 높았으며, ‘외교’ 11%,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8%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3%, 민주당 35%로 집계됐다.

오차범위 내이지만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역전한 것은 지난 10월3주차 이후 5주 만이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3주 연속 하락세다.

이어 정의당 4%, 무당층은 27%였다.

성향별로는 보수층의 66%가 국민의힘, 진보층의 63%가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도층에서는 국민의힘 22%, 더불어민주당 32%,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가 38%를 차지했다.

아울러 여당과 제1야당 대표가 당대표로서의 역할 수행에 대해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26%가 ‘긍정’, 61%가 ‘부정’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서는 31%가 ‘긍정’, 60%가 ‘부정’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준석 중심 신당 창당 응답에는 부정 평가가 우세하게 나타났다. 응답자 38%는 ‘좋게 본다’, 48%는 ‘좋지 않게 본다’고 답했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국민의힘 지지자 74%는 이준석 중심 신당 창당에 부정적이었지만 민주당 지지자 57%는 긍정적으로 답했다. 무당층과 중도 성향 응답자 의견은 비슷하게 나타났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 역할 수행 긍·부정 평가는 응답자 42%가 ‘잘하고 있다’, 39%는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지지자 중 65%와 보수 성향 응답자 57%는 인 위원장 역할 수행에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을 통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응답률은 13.4%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누리집)를 참고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