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정은 “정찰위성 보유, 양보 못하는 정당방위권의 당당한 행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군사정찰위성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추호도 양보할 수 없고 순간도 멈출 수 없는 정당방위권의 당당한 행사”라고 말했다.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23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을 방문해 ‘만리경 1호’를 탑재한 운반로켓 ‘천리마 1형’ 발사를 성공으로 이끈 과학자, 기술자, 간부 등을 격려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찰위성 발사 성공에 김 위원장(왼쪽)과 김정식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오른쪽)이 환호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정찰위성 발사 성공에 김 위원장(왼쪽)과 김정식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오른쪽)이 환호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적대 세력들의 군사적 기도와 준동을 상시 장악하는 정찰위성을 우주의 감시병으로, 위력한 조준경으로 배치한 경이적인 사변”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정찰위성 발사의 성공으로 우리 공화국의 전쟁억제력을 획기적으로 제고했다”며 “더욱 분발하여 당이 제시한 항공우주정찰능력조성의 당면목표와 전망 목표를 향해 총매진해나가자”고 독려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격려 방문에 딸 주애를 데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함께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김정식,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장 류상훈이 현장에 동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