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노소영 측 "최태원, 동거인에 1000억 썼다" 김희영 측 "허위사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이혼소송 2심 변론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이혼소송 2심 변론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최태원 SK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결혼생활 중, 불륜 상대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에게 1000억원 이상을 썼다는 폭로가 노 관장 측으로부터 나왔다. 김 이사장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반발했다.

23일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부장 이광우)는 노 관장이 김 이사장을 상대로 제기한 3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첫 변론준비기일을 열었다. 약 30분간 비공개로 진행된 재판에선 ‘이혼 소송에서 인정된 불륜 행위를 한 것은 맞느냐’ 등의 질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노 관장 측 법률대리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15년 최 회장이 불륜 사실을 공개한 이후만 보더라도 최 회장이 김 이사장에게 쓴 돈이 1000억이 넘을 가능성이 높다”며 “불륜 행위로 인해 상간녀나, 부부가 아닌 제3자가 취득한 이익이 상당히 크다면 이런 부분이 (위자료를 정하는 요인으로) 인정이 돼야 한다”고 했다. 티앤씨재단 기부금이나, 김 이사장과 그 친인척에게 건넨 현금 등을 포함한 액수라는 게 노 관장 측의 설명이었다. 노 관장 측은 “노 관장과 자녀들이 가족으로 생활하면서 최 회장의 지출을 통해 영위한 돈보다 몇배 이상”이라며 “합법적으로 수집한 관련 자료를 재판부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 측 법률대리인단은 직후 입장문을 내 “전혀 근거가 없을 뿐만 아니라 악의적인 허위사실”이라며 비판했다. 김 이사장 측은 “증거로 확인됐다는 점도 허위다.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를 통한 명예훼손일 뿐만 아니라 가사소송법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범죄행위”라며 “해당 변호인에 대해 엄중하게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했다.

이날 재판에서 위자료 청구의 소멸시효가 완성됐는지에 대해 다툰 양측은 법정 밖에서도 논쟁을 이어갔다. 현행법상 배우자의 불륜 상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받아내려면 마지막 불륜 행위를 안 날로부터 3년, 마지막 불륜 행위가 있던 날로부터 10년 이내에 소송을 해야 한다.

김 이사장 측은 입장문에서 “(노 관장이) 이혼을 청구한 후 3년도 더 지났고, 이혼 소송 항소심 쟁점으로 재산분할의 액수만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에 이어 노 관장이 이혼 의사를 밝히면서 결혼생활이 사실상 종료됐기에, ‘불륜 행위’도 이때 마지막으로 일어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반면 노 관장 측 변호인은 “이혼 확정도 안 된 상황에서 아직 소멸시효 기산도 시작이 안 됐다”고 반박했다. 이혼 소송 항소심이 진행 중이고 이혼 신고도 하지 않았기에 결혼생활이 끝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해석이다. 한 가정법원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는 “이 같은 종류의 사건에선 소멸시효 항변을 많이 하는데, 받아들여지는 경우는 그렇게 많지 않다”며 “정확하게 결혼 생활이 언제 파탄났는지가 모호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지난달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과 김희영 이사장. 게티이미지

지난달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과 김희영 이사장. 게티이미지

 1989년 노 관장과 결혼한 최 회장은 2015년, 혼외자가 있다고 공개하며 이혼 의사를 밝혔다. 이혼 소송 1심 판결이 나온 뒤인 지난 3월, 노 관장은 “김 이사장이 자신의 혼인 생활에 파탄을 초래했고, 그로 인해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며 3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 간의 이혼 소송은 현재 서울고등법원에서 2심이 진행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이 SK 사옥에 자리 잡고 있는 아트센터 나비를 상대로 ‘사무실을 비우라’며 제기한 소송은 지난 22일 조정이 결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