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인요한 "한동훈, 빨리 당에 와야…원희룡 출마, 혁신의 시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22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빨리 당에 와서 도와야 한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한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설이 공공연하게 거론되고 있다. 인 혁신위원장은 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인천 계양을 출마설이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선 "혁신의 시작"이라고 환영했다.

2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렁 서거 8주기 추모식.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2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렁 서거 8주기 추모식.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 OBS 뉴스O에 출연해 한 장관에 대해서 "얼른 와서 도와줘야 한다"며 "정말 머리 좋은 분이고 국가에 대해서 자기 역할에 대해서 아주 분명하고 깔끔한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한 장관한테는 좀 도와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다"고 했다.

'원 장관과 관련 대화를 나눈 적이 있냐'는 질문엔 "원 장관 같은 경우에는 정말 어제 눈물이 나더라. 아직 완전히 100% 정해진 건 아닌데 너무너무 고마운 얘기"라며 "혁신의 시작이 우리 원 장관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아무리 이론을 가지고 얘기해도 행동이 나오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하고 대결하는 것 지지한다"고 했다.

인 위원장은 중진과 친윤의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에 대해서는 "혁신위의 제일 중요한 혁신안"이라며 "당사자들이 현명한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 문제를 혁신위의 공식 안건으로 채택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혁신위원들과 회의를 해봐야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