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중동 전쟁 양측 가족 직접 만난 교황 "이 고통, 전쟁 넘은 테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가자지구 팔레스타인인의 가족을 만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가자지구 팔레스타인인의 가족을 만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하마스에 붙잡힌 이스라엘인 인질의 가족과 가자지구 팔레스타인인의 가족을 각각 만났다. 교황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분쟁에 대해 “전쟁을 넘어선 테러”라고 비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22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서 “분쟁의 양측이 얼마나 고통받고 있는지 직접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쟁은 고통을 가져오지만, 이건 전쟁을 넘어섰다”며 “이것은 전쟁이 아니라 테러리즘”이라고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하마스에 납치된 이스라엘인 인질의 가족을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하마스에 납치된 이스라엘인 인질의 가족을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교황은 신도들에게 “결국 모두를 죽음으로 내몰 분노까지 양측이 치닫지 않도록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나흘간의 휴전에 합의하며, 하마스가 50명의 인질을 석방하면 이스라엘도 자국에 수감된 팔레스타인인 150명을 풀어주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