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페미는 맞아야" 알바 폭행男에 분노…신상공개 청원 5만 돌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국민동의청원 게시글 캡처

사진 국민동의청원 게시글 캡처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편의점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무차별 폭행한 20대 남성을 강력히 처벌하고 신상을 공개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이 5만명을 돌파했다.

22일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8일 동의를 받기 시작한 ‘진주시 편의점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20대 남성의 강력 처벌과 신상 공개 촉구에 관한 청원’은 오전 기준 5만5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 글 청원인은 “묻지마 폭행도 범죄”라며 “피의자 신상 공개를 요청한다”고 적었다.

국민동의청원은 홈페이지 공개 후 30일 내 동의 인원 5만명을 달성하면 국회 관련 위원회에 회부된다.

위원회 심사를 거쳐 정부나 국회에서 처리하는 게 타당한 청원은 입법 활동의 배경이 된다. 그러나 법안 반영, 청원 취지의 달성, 실현 불능, 타당성의 결여된 것이라고 판단할 경우에는 폐기한다.

지난 15일부터는 5만명 동의를 받은 후에도 동의 기간 내 계속 추가 동의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이번 청원도 다음 달 8일까지 계속 동의를 받는다.

진주시 하대동 소재 편의점 에서 찍힌 CCTV 모습. 연합뉴스

진주시 하대동 소재 편의점 에서 찍힌 CCTV 모습. 연합뉴스

앞서 20대 남성 A씨는 지난 4일 밤 12시 10분께 경남 진주시 하대동 한 편의점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에게 “너는 페미니스트니까 맞아도 된다”며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했다.

또한 이를 말리던 50대 남성 손님도 “왜 남자 편을 들지 않느냐”며 폭행해 3주의 상해를 가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