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현역 세이브 3위 김재윤, 총액 58억원에 삼성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T에서 삼성으로 이적한 김재윤(오른쪽)과 유정근 삼성 라이온즈 대표이사.     [사진 삼성 라이온즈]

KT에서 삼성으로 이적한 김재윤(오른쪽)과 유정근 삼성 라이온즈 대표이사. [사진 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가 자유계약선수(FA) 김재윤(33)과 계약했다.

삼성은 김재윤과 4년 계약금 20억원, 연봉 28억원, 인센티브 10억원 등 최대 총액 58억원으로 계약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김재윤은 2009년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계약했으나 빅리그에 데뷔하진 못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군복무를 마치고 2015년 KT 2차 특별 13순위로 KBO리그에 몸담았다.

포수 출신인 김재윤은 KT 입단 후 투수로 전향해 성공을 거뒀다. 프로 통산 481경기에서 44승 33패 17홀드 169세이브를 기록했다. 169세이브는 통산 8위이며 현역 선수 중에선 오승환(삼성)과 정우람(한화)에 이은 3위다. 2021년 이후 3시즌 연속 30세이브 이상을 달성하며 KT 뒷문을 지켰다. 지난 시즌 구원투수진이 약해 8위에 머무른 삼성으로선 적합한 보강이다.

김재윤은 "명문 구단 삼성 라이온즈에서 좋은 제안을 해주셨고 나를 필요로 한다는 진심을 느꼈다. KBO에 데뷔한 2015시즌 삼성 라이온즈는 범접할 수 없는 최고의 팀이었다. 다시 한번 왕조를 일으켜 세우는데 최선을 다하고 싶다.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항상 보아왔다. 막상 내가 응원의 대상이 된다고 생각하니 흥분되기도 하고 기대가 된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 라이언즈로 이적한 김재윤(왼쪽)과 이종열 삼성 단장.              [사진 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언즈로 이적한 김재윤(왼쪽)과 이종열 삼성 단장. [사진 삼성 라이온즈]

부임 후 첫 FA 계약을 마무리한 이종열 단장은 "FA 투수 중 가장 좋은 자원이라고 생각한 김재윤 선수를 영입했다. 팀에서 가장 부족한 부분이었던 불펜을 보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두고 싶다. 김재윤 선수의 영입으로 뒷문에 대한 불안감이 사라지게 되고 궁극적으로 선수단의 경기력 향상이라는 긍정적 결과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김재윤은 평소 오승환에 대한 존경심을 자주 드러냈다. 오승환의 투구 영상을 자주 봤고, 오승환에게 투구 요령이나 마무리 투수로서의 마음가짐을 물어보기도 했다. 현역 연장 의사를 드러낸 오승환이 삼성에 잔류한다면 두 선수가 함께 뒷문을 지키는 모습도 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