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엔비디아, 3분기 매출 작년 대비 3배 폭증....4분기는 '글쎄'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 주자인 엔비디아가 시장의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는 3분기 실적을 내놓았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 EPA=연합뉴스

젠슨 황 엔비디아 CEO. EPA=연합뉴스

엔비디아는 21일(현지시간) 회계연도 3분기 181억2000만달러(약 23조3929억원)의 매출과 주당 4.02달러(약 5190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59억3100만달러)보다 206% 증가했고, 주당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0.58달러)보다 593% 늘었다. 1년 사이 매출과 주당 순이익이 각각 3배, 7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증가한 것이다.

이러한 실적은 월가의 예상치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금융정보업체 LSEG가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평균 예상치는 매출 161억8000만달러(약 20조8884억원), 주당 순이익 3.37달러(약 4350원)였다. 엔비디아의 실제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시장 예상치보다 12%, 19% 많았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특히 AI 칩 수요가 반영된 데이터 센터 매출이 145억1400만달러(약 18조7375억원)로 지난해 동기 대비 279% 증가해 호실적을 이끌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41% 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게임 부문 매출도 28억5600만달러(약 3조6871억원)로, 작년 동기 대비 81% 늘었다.

엔비디아는 4분기 매출 전망치는 3분기보다도 높은 200억달러(약 25조8200억원)로 제시했다. 이 역시 LSEG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178억6000만달러)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다만 미국 정부의 일부 지역 수출 규제는 4분기 매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정부는 지난달 대중국 반도체 수출 통제 조치와 함께 미국의 무기 수출이 금지된 21개국 등에 대한 반도체 및 반도체 장비 수출도 통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엔비디아는 이날 실적 보고서에서 이번 수출 통제를 받는 중국과 기타 지역의 매출이 지난 몇 분기 동안 자사 데이터센터 매출의 약 20∼25%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엔비디아는 “4분기 이들 지역의 매출이 상당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다른 지역의 강한 성장으로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