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출마하면 與에 도움될까…"그렇다" 42% "아니다" 41% [엠브레인퍼블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 나온다면 여당 선거에 ‘도움이 될 것’과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각각 42%, 41%로 팽팽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19~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한 장관이 여당 선거에 도움이 될지 물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74%가 도움될 거라며 한 장관 역할에 기대했지만, 민주당 지지층은 64%가 여당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준석 신당’에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0%에 육박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유승민 전 의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신당을 만들면 지지할 것인지에는 응답자 24%가 지지할 뜻이 있다고 답했고, 69%는 지지하지 않겠다고 했다. 지지 응답은 호남에서 38%, 대구ㆍ경북에서 31%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창당하거나 출마하는 것에는 부정적으로 보는 여론은 62%로 집계됐다.

최근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와 민주당 비주류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김기현, 이재명 대표 등의 험지 출마 요구와 관련해서는 44%가 ‘적절한 요구’라고 답했고, 36%가 ‘부적절’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과반이 적절하다고 답했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은 찬반이 엇갈렸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포인트다.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1.2%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