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주 해상서 6명 탄 어선 전복…“승선원 2명 수색 중”

중앙일보

입력

사진 포항해양경찰서

사진 포항해양경찰서

경북 경주 동쪽 바다에서 어선이 전복돼 해경이 승선원 구조 중이다.

22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35분쯤 경주시 감포항 동쪽 약 200㎞ 바다에서 6명이 탄 9t급 어선 A호가 전복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들어왔다.

승선원 6명 중 4명은 인근에 조업하던 어선에 의해 구조됐으나 2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포항해경은 사고 현장에 경비함정과 항공기 등을 보내는 한편 해군, 인근 조업 어선, 일본 해상보안청에도 지원을 요청했다.

오전 5시 30분쯤 현장에는 해경 항공기가 도착해 선내 고립자 여부를 확인하는 등 직접적인 구조활동을 시작했다.

또 어업지도선 무궁화17호와 조업 중인 어선 7척이 수색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