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찰 고위직·정재계 친분…사건 브로커, 지자체 공사 다수 수주"

중앙일보

입력

20일 광주지검 앞에서 함평군수 파면 투쟁본부 측이 '사건 브로커' 사건과 지자체 연루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광주지검 앞에서 함평군수 파면 투쟁본부 측이 '사건 브로커' 사건과 지자체 연루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함평군수 파면을 주장하는 단체들이 '사건 브로커'건과 관련한 지방자치단체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전투비행장 강행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이하 본부)는 20일 광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브로커 성모(62)씨가 함평군 관급공사를 수주하는 등 비위 연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본부는 "성씨 본인이나 직계 가족이 경영하는 여러 회사 중 한 곳이 함평군의 데크 관급 자재를 3차례에 걸쳐 1억9000여만원 납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본부는 성씨와 사교모임 등에서 만난 건설사 대표가 수십억 대 관급 공사를 수주하기도 해, 이 과정에 성씨의 관여가 있었는지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본부 측은 "이상익 함평군수가 여러 건의 부패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은 바 있기 때문에 (관급공사 수주를 통한 사건 청탁 여부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또 "사건 브로커인 성씨가 무혐의 처분으로 끝난 '군수 부인 돈 봉투 사건' 경찰 수사에 관여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아울러 "이 군수가 양복 뇌물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 지 만 1년이 돼 가지만 검찰은 기소 처리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며 "목포지청의 직무 유기를 감찰·수사해야 한다"고도 했다.

'사건 브로커' 수사는 광주·전남 지역에서 다년 간 수사기관에 영향력을 행사한 성씨를 검찰이 구속기소 하면서 시작됐다.

성씨는 골프 접대 등으로 경찰 고위직과 정·재계 인사들과 친분을 쌓고 이를 토대로 수사·인사를 청탁하는 브로커 행각을 하거나 지자체 사업을 수주한 의혹을 받는다.

함평군 외에도 성씨가 자신의 회사로 관급공사를 수주한 사실이 수건 더 있는 상황이어서 검찰의 수사 여부가 주목된다.

한편 성씨를 주축으로 한 브로커 사건은 지난 8월 4일 수면 위로 드러났다. 광주지검이 성씨 등 2명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검찰 수사관 1명, 전직 경찰 경감 1명과 전직 경무관 1명 등 3명이 구속됐다.

이 밖에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은 전·현직 치안감급 2명 이상, 현직 총경급 4~9명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