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식당서 일하는 청년 최근 10년간 22만명↑...임금은 하위 2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10년간 음식·주점업에 종사하는 청년들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의 한 음식점 창문에 아르바이트 구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의 한 음식점 창문에 아르바이트 구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0일 기획재정부는 산업연구원이 지난 7월 제출한 ‘청년층 노동시장 선택 특성과 숙련 형성을 위한 정책적 개선 방향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보고서는 청년층의 저숙련 일자리 선택과 그에 따른 한계점, 정책 대안 등을 짚었다.

통계청 지역별고용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청년(15∼29세) 취업자는 401만8000명으로 9년 전인 2013년 상반기(366만6000명)보다 35만2000명 늘었다.

특히 음식점 및 주점업에 종사하는 청년 취업자가 34만6000명에서 56만5000명으로 21만9000명 늘었다. 청년 취업자 가운데 음식점 및 주점업 종사자가 차지하는 비율도 9.4%에서 14.1%로 높아져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고용행정통계에서도 비슷한 흐름이 나타났다. 2018∼2022년 18∼34세 청년을 대상으로 업종별 피보험자 가입 추이를 보면 5년간 소프트웨어개발에서 6만6000명이 늘어 가장 많이 증가한 데 이어 음료점·카페(3만4000명), 음식점(2만9000명) 등에서 많이 늘었다.

연구원은 “최근 5년간 청년층은 음식점·카페·편의점으로 대표되는 비근속 일자리의 고용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음식점과 카페의 경우 25∼34세 청년이 다수 종사해 대학생 아르바이트의 증가라고 해석하엔 고연령대가 다수 포함됐다”고 밝혔다.

문제는 음식주점업, 소매업은 20대 근로자를 선호해 30대 이후 근무를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려운, 근속기간이 짧은 산업이라는 점이다. 근속에 따른 임금 증가 폭도 작았는데 음식점업의 경우 5년 이상 10년 미만 근속한 경우 월 급여가 평균 272만원에 그쳐 사회복지서비스업(225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카페·편의점·음식점의 일자리가 주로 수도권에 위치하고 청년층의 숙련 형성과 경력개발에는 역할이 제한적인 측면도 있다. 15∼34세 청년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음식점업은 미취업으로 이동할 확률이 가장 높은 산업이었다.

연구원은 “생애에 걸친 노동시장 선택과 숙련 형성 계획은 생계비 마련과 결부되어 있으므로 장기적 시계에서 합리적으로 조정되지 못할 경우 추후 큰 개인적·사회적 고통이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중장기적인 커리어 설계를 더욱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