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롤렉스 차고 기도했다"…오지환이 故구본무 LG회장에 빈 소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G 팬들을 위한 사랑을 하트로 표현한 오지환. 김경록 기자

LG 팬들을 위한 사랑을 하트로 표현한 오지환. 김경록 기자

"시계를 보자마자 딱 좋은 기운을 느꼈죠."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오지환(33)은 선대회장의 뜻이 담긴 롤렉스 시계를 상으로 받았던 순간을 이렇게 표현했다. 역대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 중 가장 큰 선물을 받은 셈이다.
이 시계는 LG 구단주였던 고(故) 구본무 LG그룹 선대회장이 "다음 한국시리즈에서 LG가 우승하면 MVP에게 주겠다"며 1997년 해외에서 구매한 제품이다. 오지환은 지난 17일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우승 축하행사에서 그 시계를 손목에 감았다. 축하행사를 마친 뒤 오지환을 만나 MVP가 된 심경과 롤렉스 시계를 상으로 받은 소감을 들어봤다.
오지환은 "시계를 차고 기도를 했다. 선대회장님의 기운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손목에 차보니 역시나 세월이 주는 힘이 느껴졌다. 중압감 같은 것도 있었다"며 빙긋이 웃었다. 오지환은 이날 행사가 끝난 뒤 시계를 구광모 구단주에게 돌려줬다.

17일 열린 LG 트윈스 우승 축하행사에서 롤렉스 시계를 손목에 감은 오지환. 사진 LG 트윈스

17일 열린 LG 트윈스 우승 축하행사에서 롤렉스 시계를 손목에 감은 오지환. 사진 LG 트윈스

오지환은 "선대회장님의 유품이기도 하고, 많은 분이 보실 수 있으면 해서 구단주께 돌려드렸다"고 했다. LG 구단은 이 시계를 의미 있는 방식으로 전시할 생각이다. LG 구단 관계자는 또 "구광모 회장이 같은 회사의 신형 시계를 오지환에게 선물했다"고 귀띔했다.
LG는 이날 행사에서 선대회장의 뜻이 담긴 술병도 열었다. 구본무 전 구단주는 1994 시즌 개막 전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오키나와 전지훈련지를 찾았다가 회식 자리에서 일본 전통소주를 마시며 "다음에 우승하면 이 술로 건배하자"고 제의했다. 실제로 LG가 그해 우승하면서 선수들은 이 술로 축배를 들었다.
LG 구단은 이듬해에도 일본에서 소주 3통을 사 왔다. 하지만 29년 동안 우승을 하지 못하면서 이 술을 마실 기회가 없었다. 그 사이 술은 자연 증발했다. 세 통에 있던 걸 하나로 모았고, 4분의 3 정도가 남아있었다. 드디어 개봉된 술을 맛본 오지환은 "오랜 기다림이 있었기 때문인지 더 맛있던 거 같다"고 했다.
지난 13일 5차전을 끝으로 한국시리즈가 막을 내렸다. 오지환은 "그 이후 틈날 때마다 한국시리즈 경기 영상을 여러 차례 돌려보며 벅찬 감동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자기 전에 비디오를 틀어놓는다. 이동할 때도 본다. 경기 당일 동료들과 팬들의 반응이 궁금했다. 볼 때마다 가슴이 벅차다"고 했다.
최종 5차전이 끝난 뒤 그는 KT 위즈 더그아웃 쪽으로 다가가 박병호와 박경수를 끌어안았다. 둘은 LG에 입단해 함께 뛰었던 옛 동료였다. 이들은 LG에서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떠났다. 오지환은 "마지막 경기 9회 초 선두타자가 경수 형이었다. 그때부터 눈물이 났다. 어릴 때 함께 고생했는데 '그때 이렇게 우승했으면 어땠을까' 생각을 했다. 형들이 '고생했다, 축하한다'고 말해줬다"고 했다.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된 뒤 트로피에 입 맞추는 오지환(가운데). 뉴스1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된 뒤 트로피에 입 맞추는 오지환(가운데). 뉴스1

한국시리즈에서 1승4패로 물러난 KT 선수단은 '패자의 품격'을 보여줬다. LG 선수들을 향해 박수를 보내며 축하했다. 오지환은 "진 팀이 상대 팀을 그렇게 예우하는 게 쉽지 않다. KT의 모든 선수가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높게 평가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오지환은 2차전을 가장 결정적인 경기로 꼽았다. 그는 "3차전도 중요했지만, 돌이켜보면 2차전에서 나온 (박)동원이의 홈런이 컸다. 4점을 먼저 줬고, 선발투수가 일찍 내려갔다. 하지만 구원투수들이 추가 실점을 막았고, 극적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1승1패가 됐지만, 승기를 잡은 느낌이었다. 선수 한 명이 아니라 모두의 힘으로 이긴 경기"라고 했다.
염경엽 감독은 작전 구사와 관련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오지환은 "65%란 도루성공률로만 평가해서는 안 된다. 그 도루 시도로 인한 상대 선수들의 압박감은 크다. 상대가 몇 개의 실수를 했고, 몇 개의 폭투가 나왔는지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패를 통해서 선수들은 자신감을 얻는다. '뻔뻔하다'란 표현도 쓰시는데, 부정적인 의미지만 맞는 말이기도 하다. 우리 팀 어린 선수들은 '내가 못해도 형들이 잘해줄 거야', '형들이 못해도 내가 할 거야'란 마음을 가졌다"고 했다.

오지환도 부담감에 눌리던 시기가 있었다. 그는 '오지배(오지환이 경기를 지배한다는 의미)'란 별명으로 불렸다. 멋진 플레이로 팀에 승리를 안기기도 하지만, 어이없는 수비 실수로 경기를 내주는 모습이 잦다는 뜻에서 이런 별명이 붙었다. 오지환은 "별명이 바뀌었으면 좋겠단 생각도 했다. 하지만 답은 내가 실력을 키우면 되는 거였다. 내 부족함을 인정하고, 잘하면 되는 거였다"고 했다.

오지환은 우승 확정 후 기자회견을 기다리는 동안 관중석으로 가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인터뷰를 위해 이동하는 동안에도 많은 이가 사인과 사진촬영을 요청했고, 그는 그때마다 흔쾌히 받아들였다. LG 팬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

LG는 1990년, 94년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V3'를 손가락으로 표현한 오지환. 김경록 기자

LG는 1990년, 94년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V3'를 손가락으로 표현한 오지환. 김경록 기자

오지환은 "그동안 너무 죄송했다. 한편으로는 그런 시기가 있었기 때문에 이런 순간이 있지 않나 싶다. 10년 동안 가을 야구를 하지 못하다 포스트시즌에 갔을 때(2013년) 기회가 생길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또 10년이 걸렸다"고 했다.
염경엽 LG 감독은 우승 소감으로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달리겠다"고 했다. 오지환의 생각도 같다. 그는 "지금이 시작점 같다. '막연히 우승하겠다'는 게 아니라 우리 팀의 선수층이 객관적으로도 강하다. 김인석 사장, 차명석 단장, 그리고 전력분석팀에서 몇 년 동안의 구상을 한 게 내 눈에도 보인다. 송찬의, 박명근, 이재원처럼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들지 못한 선수들도 실력이 있다"며 'LG 왕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국시리즈를 앞둔 LG 선수들은 "MVP는 오지환이 받았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장으로서 팀을 위해 헌신했기 때문이다. 오지환은 "주장으로서 2년을 보냈다. 새로운 주장이 뽑히면 정말 열심히 돕겠다. 그리고 이젠 팀의 일원으로서 몸을 아끼지 않고 뛰겠다"고 헸다. '엘린이(LG 어린이 팬)' 출신다운 LG 트윈스에 대한 '찐사랑'이 느껴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