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오지환-박찬호, KBO 수비상 유격수부문 공동수상

중앙일보

입력

KBO 수비상을 받게 된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 연합뉴스

KBO 수비상을 받게 된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 연합뉴스

KBO 수비상을 받게 된 KIA 타이거즈 유격수 박찬호. 연합뉴스

KBO 수비상을 받게 된 KIA 타이거즈 유격수 박찬호. 연합뉴스

LG 트윈스 오지환과 KIA 타이거즈 박찬호가 올해 처음 제정된 KBO 수비상 유격수 부문 공동 수상자로 뽑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9일 KBO 수비상 포수와 내야수 수상자를 공개했다. 신설된 수비상은 메이저리그 골드글러브처럼 수비 능력만 평가한다. 각 구단 감독과 코치 9명, 단장 등 구단당 11표씩 총 110명의 투표로 결정되는 투표 점수(75%)와 수비 통계 기록을 활용한 수비 지표 점수(25%)를 합산한다. 투표와 기록 모두 1위는 만점을 받고, 2위부터는 후보 숫자에 따라 비율을 낮춰 득점하는 방식이다.

오지환은 투표가능인원 99명(같은 팀은 투표 불가) 중 53명으로부터 득표해 투표 1위(75점)에 올랐다. 수비 지표 점수는 12.5점이다. 박찬호는 투표에선 2위에 올라 66.67점을 받았고, 수비 지표 점수도 2위에 올라 20.83점을 받았다. 둘은 나란히 합계 87.5점을 기록해 공동수상하게 됐다.

KBO 수비상을 받게 된 두산 베어스 양의지. 뉴스1

KBO 수비상을 받게 된 두산 베어스 양의지. 뉴스1

포수 부문에서는 두산 베어스 양의지가 예상대로 수상했다. 양의지는 투표인단으로부터 34표를 얻어 투표 점수 75점 만점을 받았고, 포수 무관 도루를 제외한 도루 저지율과 블로킹, 공식 기록 등 수비 점수에서 17.41점을 받아 총점 92.41점으로 박동원(LG·80.8점)을 제쳤다.

내야수 부문에서는 KT 위즈 1루수 박병호, 키움 히어로즈 2루수 김혜성, 두산 베어스 3루수 허경민이 각각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박병호는 투표와 수비 기록 점수 모두 만점을 얻어 2위 오스틴 딘(LG·68.75점)을 따돌렸다. 김혜성은 압도적인 득표(64표)로 투표 1위에 오른 덕분에 95점으로 SSG 랜더스 김성현(91.25점)을 제쳤다. 허경민(83.33점) 역시 투표 1위에 오르면서 SSG 최정(81.94점)을 제쳤다.

KBO는 지난 17일 1차로 투수·외야수 부문 수상자를 발표했다. 투수는 NC 다이노스 에릭 페디, 좌익수는 SSG 기예르모 에레디아, 중견수와 우익수는 LG의 박해민과 홍창기가 받게 됐다. 팀별로는 LG가 3명으로 가장 많고, 두산이 2명, KIA, SSG, KT, 키움, NC가 1명씩이다.

수상자들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하는 KBO 시상식에서 트로피와 함께 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