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변성환호, 한국축구 사상 첫 U-17 월드컵 조별리그 3패 탈락

중앙일보

입력

3전 전패로 탈락한 변성환호. 사진 대한축구협회

3전 전패로 탈락한 변성환호. 사진 대한축구협회

변성환호가 조별리그 3전 전패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17(17세 이하) 월드컵에서 일찌감치 탈락했다. 목표였던 8강 진출과는 거리가 먼 성적이다.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부르키나파소에 1-2로 졌다. 앞서 미국(1-3패), 프랑스(0-1패)에 패한 변성환호는 3전 전패로 조 최하위에 그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한국이 이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한 것은 2007년 대회 이후 16년 만이다. 조별리그에서 전패를 당해 승점 1도 따내지 못하고 대회를 마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변성환호가 목표로 삼았던 역대 최고인 8강 이상 진출과는 거리가 먼 성적이다. 한국은 대회 내내 수비도 공격도 불안했다. E조 1위는 이날 미국에 3-0 완승을 해 3전 전승(승점 9)을 기록한 프랑스가 차지했다. 미국이 2승1패(승점 6)로 2위에 올랐다. 1승2패의 부르키나파소(승점 3)는 한국을 제치고 3위에 올랐지만 16강 진출엔 실패했다.

한국은 부르키나파소와의 경기 전에 이미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이날 앞서 열린 F조 경기 결과 승점 4(1승1무1패)의 베네수엘라가 3위 팀 간 순위에서 4위를 확정했기 때문이다. 탈락이 확정된 탓인지 한국은 부르키나파소에 시종일관 밀렸다. 한국은 전반전 공 점유율에서는 64%대 20%(경합 16%)로 앞섰으나 슈팅 수에서 1-7, 유효 슈팅 수에서 0-3으로 밀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