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공급망 협력 강화해야…조기경보시스템 우선 추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 세션2에서 '다자무역체제의 복원', '역내 공급망 구축 협력', '인공지능(AI)·디지털 거버넌스 구축' 등 세 가지 어젠더를 제시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제2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제2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 대통령은 "먼저 APEC은 다자무역체제의 복원에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다자무역체제는 규범에 입각한 시스템을 의미한다. 기존에 만들어진 규범은 성실하게 준수하고 새로운 분야가 나타나면 모두에게 적용될 보편타당한 규범을 적시에 마련할 수 있어야 다자무역체제가 작동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내년 2월의 제13차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MC-13)가 다자무역체제의 복원의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WTO 개혁과 복수국간 협정 등에 있어 의미 있는 진전이 이루어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 대학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한일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 대학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한일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또 윤 대통령은 역내 공급망 구축 협력을 강조하면서 조기경보시스템의 도입을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APEC은 역내 공급망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회복력 있는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며 "관행적인 거래를 갑자기 중단하는 것처럼 예측 불가능한 조치는 다자주의, 자유무역주의 정신과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무역과 투자가 가장 활발한 지역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공급망 교란에도 매우 취약하다"고 짚으면서 앞으로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등 APEC이  공급망 회복력 강화를 우선적 과제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60%가 넘는 APEC 회원국들은 AI와 디지털에 대한 규범과 거버넌스에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디지털 규범에 입각한 거버넌스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AI, 디지털 거버넌스 구축의 구체적인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AI 글로벌 포럼'을 내년 중에 한국에서 개최하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은 2025년도 APEC 의장국으로서, 우리 아태지역의 자유, 평화, 번영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