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윤영찬, 비명계 모임 '원칙과 상식' 방향성에 "이낙연도 수긍"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이원욱, 윤영찬, 조응천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칙과 상식'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이원욱, 윤영찬, 조응천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칙과 상식'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윤영찬 의원이 17일 자신이 속한 비명계 모임 '원칙과 상식'의 방향성에 대해 이낙연 전 대표가 수긍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전 대표와 통화했는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통화해서 '이런 움직임이 있고, 의원들은 이렇게 생각하고, 이렇게 가려 한다'고 말씀드렸더니 그 부분을 수긍했다"고 전했다.

앞서 윤 의원과 이원욱·김종민·조응천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민주당의 정풍운동을 지향하고, 당의 무너진 원칙과 국민이 요구하는 상식의 정치를 세우겠다"며 '원칙과 상식'의 출범을 선언했다.

당 비주류인 비명계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독자 행보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개딸'로 불리는 친명(친이재명) 성향 강성 팬덤과의 과감한 결별 등을 요구했다.

이날 윤 의원은 "(강성 당원이 비명계 의원들의) 사무실에 쫓아가 협박하는 일들이 벌어지는데, (이를 제지할) 실천과 행동이 필요하다"며 '재명이네 마을' 등 온라인 팬카페에서 이 대표가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당 일각에서 나오는 이 대표의 험지(고향 안동) 출마론에는 선을 그었다.

윤 의원은 "그 문제(험지 출마)를 너무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 대표 본인이 결단해야 할 문제여서 다른 사람들이 압박해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당 고문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 험지 출마론은 '하지하책'(下之下策)"이라며 "국민의 지지를 받는 차기 대선 후보이자 당 대표가 지역구에 묶이면 가장 효과적인 선거운동 기능이 상실된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원욱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친명계 의원들이 '우리도 (험지 출마) 할 테니까 너도 해봐라' 하면 (저도) 선당후사 (자세로) 무조건 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칙과 상식이 민주당 혁신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혁신브랜드는 인요한 위원장이다. 안타깝게도 민주당에는 혁신브랜드가 없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원칙과 상식'이 민주당 혁신 의제를 발굴하겠다고 선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