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한동훈 부인 봉사활동 두고 "공적인 활동 예상한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씨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2023 사랑의 선물을 제작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씨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2023 사랑의 선물을 제작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전 대표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부인 진은정 변호사의 봉사활동을 두고 "어느 정도 공적인 활동을 예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16일 YTN 뉴스라이더와의 인터뷰에서 "국무위원 배우자들이 봉사활동 하는 건 늘 있던 일이라 하더라도 왜 모든 언론이 주목해서 진 변호사의 사진을 찍어서 냈을까. 진 변호사도 그걸 예상한 듯 준비한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진 변호사는 전날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 사무소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 한 장관과 함께 참석했다. 진 변호사가 공개 활동에 나선 것은 한 장관이 취임한 지난해 5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부인 김희경씨, 김영호 통일부 장관 부인 남미경씨 등 장·차관 배우자, 금융기관장·공공기관장 배우자, 15개국 주한 외교 대사 배우자 등 70여명도 참석했다. 하지만 정치권과 법조계 일각에선 진 변호사의 참석을 두고 한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연관 지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전부터 모두 해왔다"며 "통상적인 활동"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한 장관이 가능할지 묻자 그를 '긁지 않은 복권'에 비유했다.

그는 "긁어보기 전까진 모른다. 알고 봤더니 검사가 천직이 아니라 정치인이었을 수도 있다"며 "당의 비대위원장이나 중요한 역할을 맡는다는 건 당내에선 만인지상(萬人之上)이다. 완전한 리더십을 가졌을 때 어떻게 행동하느냐는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