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바이든, 시진핑에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강조" [미·중 정상회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강조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이 낸 입장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안전하고 자유로운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밝히며 "항행과 상공비행의 자유, 국제법 준수,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의 평화와 안정 유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arization)에 대한 미국의 변함없는 약속"을 강조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양국이 군 대(對) 군 대화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매우 분명하게 요청했으며 중국이 제도화를 위한 조치를 하는 데 합의했다고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가 전했다. 현재 공석인 중국 국방부장을 새로 임명하는 대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만남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 이날 회담에선 중국과 펜타닐(마약) 문제 관련 협력, 인공지능(AI)에 대한 양국 전문가 대화 추진, 대만과의 평화적 통일 지지, 무역 갈등 등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마친 뒤 나란히 걷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마친 뒤 나란히 걷고 있다. AFP=연합뉴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16분쯤 만나 악수를 한 뒤 2시간여 동안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미국 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등이 배석했고, 중국 쪽도 허리펑 경제 담당 부총리와 왕이 외교부장을 비롯한 고위 인사들이 참여했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후 2명씩을 대동해 소규모 회담과 더불어 업무 오찬, 정원 산책 등 친교의 시간도 가졌다. 시 주석과 산책 중이던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양손의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회담이 어떻게 진행됐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잘 됐다"고 답했다. 시 주석은 말 없이 손을 흔들었다.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은 이날 엑스(옛 트위터)에서 회담을 "실질적인 진전"이자 "솔직하고 건설적인 논의"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얼굴을 마주하고 악수를 한 것은 지난해 11월 14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이후 1년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