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뱀고기 올린 피자헛, 취두부·부대찌개 피자도…"생각보다 맛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9월 출시를 알린 피자헛 싱가포르의 부대찌개 피자. 사진 피자헛 홈페이지 캡처

지난 9월 출시를 알린 피자헛 싱가포르의 부대찌개 피자. 사진 피자헛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피자 체인 피자헛이 최근 홍콩에서 뱀고기를 올린 피자를 신메뉴로 내놓으며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내놓았던 이색 토핑의 피자들이 함께 주목받고 있다.

1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아시아의 피자헛들은 도우 위에 소스와 토핑이 올라가면 피자라는 비교적 느슨한 정의에 따라 피자를 만든다”며 “피자헛에서 만든 이색 피자는 뱀고기가 처음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SCMP는 최근 수년간 출시된 5가지 이색 피자를 소개했다.

이 중에는 고수와 돼지 내장을 올린 대만 피자헛 피자와 쌀알로 도우를 만든 일본 피자헛의 피자 외에도 지난 7월 약 일주일간 중국에서 판매한 두리안 취두부 피자도 있었다. 당시 중국에선 “말도 안 될지 모르지만 생각보다 맛있다”는 평가가 많았다고 한다.

2023년 5월 대만 피자헛에서 출시한 고수 피자. 사진 피자헛 홈페이지 캡처

2023년 5월 대만 피자헛에서 출시한 고수 피자. 사진 피자헛 홈페이지 캡처

지난 2021년 인도에선 인도식 만두인 모모를 얹은 ‘모모미아’도 출시됐다. 인도 피자헛은 해당 제품 출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기간 길거리 음식을 먹지 못해 그리워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싱가포르에선 한국의 음식 부대찌개를 기원으로 한 ‘군대 스튜 피자’도 판매된 바 있다. 지난 9월 출시돼 최근까지도 판매됐던 이 피자에는 떡과 김치, 햄 등이 올라간다. 피자헛 싱가포르 관계자는 “K-푸드가 싱가포르에서 좋은 반응을 얻게 되며 소비자의 관심이 한층 높아졌다”고 해당 피자의 출시 이유를 밝혔다.

지난 8일 CNN에 따르면 피자헛 홍콩은 최근 약 130년간 운영된 현지 뱀고기 전문 레스토랑과 협업해 뱀고기 피자를 출시했다. 뱀 고기는 홍콩과 중국 남부 지역에서 보양식으로 알려져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