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폐휴대폰 택배로 재활용하세요"...CJ대한통운,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

중앙일보

입력

CJ대한통운은 삼성전자·경기도·이순환거버넌스(E-순환거버넌스)와 ‘고객 참여 휴대폰 자원순환 물류 MOU’를 13일 경기도청에서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대표, 정덕기 이순환거버넌스 이사장. 사진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삼성전자·경기도·이순환거버넌스(E-순환거버넌스)와 ‘고객 참여 휴대폰 자원순환 물류 MOU’를 13일 경기도청에서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대표, 정덕기 이순환거버넌스 이사장. 사진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삼성전자, 경기도, E-순환거버넌스와 ‘고객 참여 휴대폰 자원순환 물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각 가정에서 더는 쓰지 않는 폐휴대폰을 CJ대한통운의 택배 네트워크인 ‘오네(O-NE)’ 서비스망을 활용해 수거한 뒤 휴대폰 속 원자재를 추출해 재활용하는 사업이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소비자가 삼성전자 ‘지속가능경영 웹사이트’를 통해 폐휴대폰 재활용 신청을 하면 CJ대한통운이 안전 파우치를 배송해준다. 여기에 폐휴대폰을 넣어 수거 신청을 하면 된다. CJ대한통운이 이를 수거해 경기도 용인에 있는 E-순환거버넌스의 수도권 처리센터로 배송하면, 이곳에서 파쇄 등 재활용을 위한 과정이 진행된다. 폐휴대폰을 보낸 소비자에게는 기부 영수증과 탄소 중립 포인트가 발급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휴대폰에는 금·은·구리·팔라듐 등 30여 종의 주요 금속이 포함돼 있지만, 재활용 방법이 잘 알려져 있지 않아 가정에 방치된 경우가 많다”며 “그냥 버려질 경우 환경을 오염시킬 수 있어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이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는 “폐자원을 효율적으로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모델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시작”이라며 “대표적 생활물류 인프라인 택배 네트워크를 활용해 자원순환 모델이 더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