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송영길 이어 민형배 "정치 후지게 한 건 한동훈 같은 XX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주말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이 설전이 벌어진 것에 대해 "정치를 후지게 한 건 한동훈 같은 XX(들)"이라며 송 전 대표를 거들었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태선 권태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태선 권태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 강경파 초선 모임 '처럼회' 소속인 친명(친이재명)계 민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제목 XX에는 '자슥', '사람', '인간', '분들', '집단' 가운데 하나를 넣고 싶은데 잘 골라지지 않는다. 하도 어이가 없어서다"고 말했다.

한 장관과 검찰을 향해 "자기 본분이 뭔지 알면서도 그걸 개무시하고 정치에 끼어들어 물 흐리고 판 어지럽히고 있다"며 "그들의 탐욕이 지금 대한민국 정치를 이렇게 후지게 만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은 "하나하나 열거하려면 숨이 막히는데 그중 가장 큰 거는 시민 기본권 침해와 민주주의 절차 훼손, 정치 사법화를 통한 국가권력 사유화 같은 문제"라며 "세상에 검찰권을 대놓고 정치에 악용하는 집단이 어디 있나. 독재정권이나 하던 퇴행 그 자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이렇게 입이 가볍고 혀가 길고 대놓고 정치적인 국무위원이 또 있었나 싶네요ㅎ' 등의 댓글을 인용하며 한 장관을 저격했다.

송 전 대표는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한 장관을 "어린놈", "건방진 놈"이라고 칭하며 "국회에 와서 300명, 자기보다 인생 선배일 뿐만 아니라 한참 검사 선배인 사람들을 조롱하고 능멸한다"고 비난했다.

이에 한 장관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송 전 대표 같은 사람들이 어릴 때 운동권 했다는 것 하나로 사회에 생산적인 기여도 별로 없이 자그마치 수십년간 자기 손으로 돈 벌고 열심히 사는 대부분 시민들 위에 도덕적으로 군림했다"고 받아쳤다.

한 장관은 "송 전 대표 같은 분들은 굳이 도덕적 기준으로 순서를 매기면 대한민국 국민 전체 중 제일 뒤쪽에 있을 텐데, 이런 분들이 열심히 사는 다수 국민 위에 군림하고 훈계해 온 것이 국민 입장에서 억울할 일이고 바로 잡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송 전 대표가) 대한민국 정치를 수십년간 후지게 만들어왔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