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야, 김대기 재산 신고 누락 공방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64호 06면

여야가 19일 재산신고 누락을 놓고 공방을 주고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은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의 재산 신고 누락 논란과 관련해 김 비서실장의 사퇴를 요구했고, 이에 국민의힘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누락했다”며 맞불을 놨다.

이날 대통령실을 대상으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 심사에서는 김 비서실장 재산 신고에서 28억7000만원 상당의 발행 어음이 누락됐던 게 쟁점이 됐다. 박상혁 민주당 의원은 “(김 비서실장이) 본인 재산이 50억원인지 75억원인지도 모를 수 있느냐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몰아세웠다. 이에 김 비서실장은 “개인적으로 (사퇴를) 할 수 있으면 하겠다. 하지만 인사는 제가 결정할 수가 없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지난 7일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직원이 일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재산 신고 누락 선례를 들며 반박에 나섰다. 장동혁 의원은 “이 대표가 2020년 경기지사 시절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채권 5억500만원을 누락했는데 정치적 책임도 지지 않고 대선후보와 국회의원, 당대표가 됐다”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도 “이 대표는 과태료 처분도 안 받았는데 (민주당의) 사임 얘기는 과하다”고 거들었다.

민주당은 정부의 건전 재정 기조에도 내년도 대통령실 예산이 늘어난 점도 추궁했다. 김한규 의원은 “국정 지원 예산 항목이 올해 22.5% 증가했던데 슬림한 비서실 기조와는 안 맞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문진석 의원도 “일반 용역비 예산이 지난해 8억9400억에서 올해 17억5000만원으로 두 배가 뛰었는데, 긴축 재정 얘기하면서 대통령실이 많은 예산을 편성하는 것 자체를 국민은 ‘말과 행동이 다르다’고 인식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