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기존 살충제 소용없는 빈대…정부, '대체 살충제' 8종 긴급 사용 승인

중앙일보

입력

전국에서 빈대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9일 오후 서울 강서구 개화동로 지하철 9호선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고열 스팀과 진공 청소기, 약품 등을 사용해 살균과 살충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전국에서 빈대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9일 오후 서울 강서구 개화동로 지하철 9호선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고열 스팀과 진공 청소기, 약품 등을 사용해 살균과 살충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정부가 빈대 방역과 관련해 '대체 살충제' 8종의 사용을 승인했다. 최근 발견되는 빈대들이 기존 살충제에 저항성을 갖고 있어 더는 방제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8종 모두 전문방역업자가 사용하는 방역용 제품이기 때문에 일반 가정에서는 쓸 수 없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 네오니코티노이드계 디노테퓨란으로 만든 살충제 8개 제품을 긴급 사용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빈대가 기존에 사용하던 피레스로이드계 살충제에 저항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추가 살충제의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했다.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는 국내에서 모기·파리·바퀴벌레를 방제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과학원은 "네오니코티노이드계 살충제를 가정에서도 쓸 수 있도록 안전성 검증 등 후속 승인 절차에 즉시 착수했다"며 "저항성이 덜한 다른 살충제도 추가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