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뼈아픈 역전패’ KT 이강철 감독 “추가점이 나오지 않아서…”

중앙일보

입력

KT 이강철 감독. 뉴스1

KT 이강철 감독. 뉴스1

손쉽게 가져갈 수 있는 승리를 놓친 KT 위즈 이강철 감독은 “추가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힘든 경기를 했다”고 총평했다.

KT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4-5로 졌다. 1회초 4점을 뽑으면서 기선을 제압했지만, 경기 중반부터 추격을 허용하면서 결국 4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KT는 이번 가을야구에서 손동현과 박영현이 불펜을 확실하게 지키면서 효과를 봤다. 그러나 이날은 피로도 때문인지 정타를 맞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4-3으로 앞선 8회 1사 1루에서 박영현이 박동원에게 좌중월 2점홈런을 맞은 대목은 뼈아팠다.

이 감독은 “손동현과 박영현은 지친 모습을 보여서 빠르게 교체했다.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그동안 잘해줬다. 내일 하루 쉬면 더 좋아질 것이다”고 했다.

KT는 중심타자들의 침묵도 계속됐다. 앤서니 알포드와 박병호는 이날도 무안타로 부진했다. 이 감독은 “3차전 타순 변경은 생각해보겠다”고 짧게 답했다.

끝으로 이 감독은 3차전 선발투수로 웨스 벤자민을 예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