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GTX 요금 최대 53% 싸게"…尹이 말한 '할인' 알고 보니 '이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동탄역 GTX-A 열차 내에서 광역교통 국민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동탄역 GTX-A 열차 내에서 광역교통 국민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6일 경기도 화성의 동탄역에서 가진 '광역교통 국민간담회'에서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의 초기 예상 요금이 4000원 정도로 비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서민들 주머니 사정에 부담이 좀 많이 되기 때문에 출퇴근 이용하는 분들에겐 20%, 등하교 청년에겐 30%, 저소득층과 어려운 서민에겐 최대 53% 할인을 차등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개통할 GTX는 수서~동탄을 잇는 A노선으로 내년 3월 말께로 예정돼있다. 현재 현대로템이 제작한 GTX 차량을 투입해 해당 구간에서 시운전 중이다. 이어서 같은 A노선인 운정~서울역 구간이 내년 하반기에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A 노선은 당초 전 구간 동시개통이 목표였으나 서울시가 추진하는 삼성역복합환승센터 개발(2028년 완공 예정)이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당분간 두 구간으로 나눈 분리운영이 불가피하다.

 민자사업인 GTX의 요금은 4000원 안팎으로 다른 지하철이나 버스보다 높게 책정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 대통령의 언급을 액면 그대로만 보면 일반 직장인이나 청년, 저소득층은 GTX를 탈 때마다 20~53%의 요금 할인을 받을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 내용은 조금 다르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할인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내년 하반기부터 도입하려는 ‘대중교통비 환급 지원사업’, 가칭 ‘K-패스’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광위에 따르면 K-패스는 현재 대중교통 이용자가 보행·자전거 등으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방식의 ‘알뜰교통카드’를 확대 개편한 것이다. 월 21회 이상 정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지출액의 일정비율을 한 달에 최대 60회까지 적립해서 다음 달에 돌려주는 방식이다.

대광위는 내년 하반기에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적립금을 다음 달에 돌려주는 K-패스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1

대광위는 내년 하반기에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적립금을 다음 달에 돌려주는 K-패스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1

 선불 충전식 카드는 물론 후불형 체크·신용카드 모두 이용이 가능하며 K-패스 회원으로 가입하면 된다. K-패스의 적립률은 일반과 청년, 저소득층으로 나뉘며 일반은 20%, 청년 30%, 저소득층은 53.3%다.

 청년은 청년기본법에따라 만 19~34세까지이며, 저소득층은 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이 해당한다. 단 다음 달에 적립금을 돌려받으려면 한 달에 최소 21회 이상을 사용해야만 한다. 적립은 최대 60회까지만 적용된다.

 청년을 예로 들면 대중교통을 탈 때 한 번에 3000원을 지출했다면 30%인 900원이 적립된다. 월 21회를 넘겨 60회까지 사용했다면 다음 달에 돌려받을 적립금은 최대 5만 4000원이 된다. 같은 기준을 적용하면 일반은 3만 6000원, 저소득층은 9만 6000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하철, 버스는 물론 GTX도 적용된다.

 대광위는 내년 하반기에 K-패스를 시행하기 위한 예산으로 516억원을 책정해 국회에 제출했다. 백승록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내년엔 약 180만명가량이 K-패스에 가입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K-패스 운영 시스템 구축과 지자체, 카드사 등 관계기관 협의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