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대기 "돈 풀면 선거 도움 되겠지만…MZ 위해 빚 관리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7일 "돈을 풀면 선거에도 도움이 되고, 여당 입장에서도 좋은데 안 하는 큰 이유는 빚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건전재정 정책의 필요성을 묻는 이인선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지금 우리가 돈을 풀면 이 돈은 저희가 갚는 게 아니라 우리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가 다 갚아야 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사실 돈을 풀어서 국민들에게 나눠 주고, 어려운 사람 나눠 주고, 일자리도 재정 풀어서 만들고 하면 얼마나 좋겠나"라면서도 "지금도 국가 빚이 1100조원을 돌파했고, 여기에 가계부채까지 합치면 우리나라의 가계·기업·국가를 합친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이 미국보다 20∼30%(포인트)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MZ세대를 위해서라도 우리가 빚 관리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념 정치를 멈추고 민생 경제를 돌아봐야 한다'는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이념 때문에 경제가 어렵다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며 "지난 정부가 정부 재정 주도로 성장을 했지만, 저희는 민간 시장경제 위주로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실장은 '검찰 출신이 윤석열 정부 인사를 장악하고 있다'는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하도, (지적이 있어서) 제가 한 번 파악해 봤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공공기관에서 검찰 출신 인력은 1%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기관 임원 중에 검사나 검찰직 출신을 보니 34명인데, 그중 현 정부에서 임명한 사람은 18명이고 나머지는 지난 정부에서 임명한 사람들이 아직 남아 있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실만 봐도 수석 이상에 검사 출신은 한 명도 없고, 내각을 보더라도 '빅 3'라고 하는 국무총리, 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중 한 명도 없다"고 덧붙였다.

현 정부 인사가 영남 출신에 치우쳐 있다는 지적에는 "지난 정부에서는 호남 출신을 많이 쓰시지 않았나"라며 "(호남 출신을) 찾으려고 해도 좀 안 계시고, 공무원 후배 중에도 잘 안 들어온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