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인요한 "어제도 대통령과 가까운 분들에 '결단 내려달라' 전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친윤(친윤석열) 핵심 의원들의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듭 촉구했다.

인 위원장은 6일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이 누구인지 우리가 다 알지 않느냐"며 "어제저녁에도 (그 사람들에게) 결단을 내리라고 전화했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결단의 대상으로 김기현 대표와 권성동·장제원 의원 등을 언급하자 인 위원장은 "그중에 한두명만 결단을 내리면 (다른 사람들도) 따라오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사랑하면, 나라를 사랑하면, 대한민국 미래가 걱정되면 결단을 내리라"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또 "세대교체도 하고, 나라에 희망이 생기려면 청년들이 들어가야 한다. 비례대표 나이를 내리는 것을 의무화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며 "30∼40대로 내려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4일 이준석 전 대표를 만나기 위해 부산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 '깜짝 참석'한 것에 대해선 "사전에 가족 등 여러 경로로 연락을 시도했는데 (이 전 대표가) 다 반대했다"며 "노력했는데 안 만나주니까 할 수 없이 저 혼자 결정해서 부산을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가 자신에게 영어로 '진짜 환자는 서울에 있다' 등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는 "이준석이라는 사람이 저한테 영어를 해 엄청 섭섭했다"며 "그렇게 계속 다르게 '너는 외국인'이라고 취급하니 힘이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대구에 수요일(8일) 내려가는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만나줄지 모르겠다. 계속 접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