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환경장관 "日, 국제적 기준 부합토록 오염수 방류 이행해야"

중앙일보

입력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현지시간)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제24차 한국·일본·중국 3국 환경장관회의 합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현지시간)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제24차 한국·일본·중국 3국 환경장관회의 합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일본 측에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국민 우려를 전달하고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도록 방류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한 장관은 4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제24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4)에서 "일본은 과학적·국제적 기준에 부합하게 국제사회에 발표한 계획대로 방류를 이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과 환경에 악영향이 없도록 오염수가 처리돼야 한다"라며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공개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 일본 나고야에서 이토 신타로 일본 환경성 장관과 만나 기후변화, 대기오염 등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 일본 나고야에서 이토 신타로 일본 환경성 장관과 만나 기후변화, 대기오염 등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토 신타로 일본 환경상은 원전 주변 해양의 모니터링 결과 등을 근거로 "사람이나 환경에 영향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토 환경상은 "방류할 때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일본 정부가 정한 기준치를 충분히 밑돌도록 바닷물과 희석하고 있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에는 중국 전문가도 참여하고 있다"며 "모니터링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계속 높여가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황룬치우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은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물을 '핵 오염수'라고 지칭한 뒤 "이웃 나라 등 이해 관계자들과 충분히 협의해 책임 있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장관은 이날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다른 이해관계자 특히 인접국과의 협의"를 요구했다. 다만 한 장관은 이웃국의 감시기구 참여를 공식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