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AEA "日오염수 3차 방류, 중수소 기준치 훨씬 밑돌아"

중앙일보

입력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3차 방류를 개시한 2일 현장 점검을 벌인 결과, 오염수 내 방사성 핵종 농도가 기준치를 훨씬 밑돌았다고 밝혔다.

2일 오후 국제원자력기구(IAEA) 웹페이지에 공개된 방류 데이터. 연합뉴스

2일 오후 국제원자력기구(IAEA) 웹페이지에 공개된 방류 데이터. 연합뉴스

IAEA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 번째 방류가 시작된 오염수 내 삼중수소 농도가 일본 운영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라고 현장에 있는 IAEA 전문가들이 확인했다"고 전했다.

IAEA는 또 "방류 작업이 계획대로, 기술적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쿄전력이 IAEA에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류 관련 데이터에서 희석 오염수 내 삼중수소 농도는 일본 시각 오후 7시 50분 현재 ℓ당 188 베크렐(Bq)로 나타났다. 이는 일본의 운영 기준치인 1500 Bq/ℓ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식수 수질 가이드의 삼중수소 농도 기준치는 1만 Bq/ℓ이다.

일본은 후쿠시마 제1 원전 내 탱크에 보관 중이던 오염수를 지난 8월부터 알프스(ALPS·다핵종 제거 설비)라는 처리 공정을 거쳐 바닷물로 희석한 뒤 해양에 방류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