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불혹에도 펄펄 나는 '킹' 르브론...비시즌 몸관리에 20억 투자

중앙일보

입력

덩크를 시도하는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AP=연합뉴스

덩크를 시도하는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AP=연합뉴스

"그는 매 경기 역사를 쓰고 있다."

미국 CBS는 불혹을 앞두고 코트 위를 펄펄 날아다니는 미국프로농구(NBA) 수퍼스타 포워드 르브론 제임스(39· LA레이커스)를 두고 이렇게 설명했다. LA 레이커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지역 라이벌' LA 클리퍼스와의 2023~24시즌 NBA 정규리그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130-125로 이겼다. 르브론이 35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몰아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1984년생 르브론은 올 시즌 NBA 등록 선수 중 최고령이다. 2003년 클리블랜드 유니폼을 입고 NBA에 데뷔한 르브론은 이번이 21번째 시즌이다. 마흔을 앞두고 그는 지칠 줄 모르는 체력과 전성기급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 경기당 평균 35.7분(5경기)을 뛰며 24.6점 9.2리바운드 6.6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CBS에 따르면 르브론은 이날 LA 클리퍼스전까지 '35세 이후 30점 이상 득점 경기'를 81차례나 기록해 이 부문 NBA 역대 1위로 올라섰다. 종전 최다 기록은 '우편배달부' 칼 말론(80회)이었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4위(39회)다.

르브론의 활약 비결은 철저한 자기 관리다. 그는 비시즌에도 몸을 관리하기 위해 매년 150만 달러(약 20억원)를 투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6일 훈련을 돕는 개인 트레이너뿐만 아니라 식단 관리를 돕는 개인 요리사도 뒀다. 빠른 체력 회복을 위해 고압 산소방에서 혈액 순환을 유도하는 치료도 받는다.

NBC는 '지구에서 가장 위대한 스포츠 선수의 식단'이란 제목으로 르브론의 식습관을 소개했다. NBC에 따르면 르브론은 글루텐프리 빵, 채소와 생선 위주의 요리를 즐긴다. 간식은 바나나와 같은 과일로 대체한다. 그는 어린 시절 '피자 마니아'였지만, 선수가 된 뒤로는 거의 먹지 않는다. 르브론은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나는 매일 운동하고 몸을 관리한다. 정신 수행도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