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6000자 회견문…"경제성장률 3% 달성 확실히 추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경제성장률 3% 달성을 확실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복귀 이후 열흘 만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책 우선순위를 조정하고 위기 극복방안을 총동원한다면 3% 성장률 회복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견문만 6000자에 달했다.

이를 위해서는 "경제를 회복시킬 '쌍끌이 엔진'이 필요하다"며 "한 축은 연구기술 개발(R&D)·신성장 동력 발굴·미래형 SOC(사회간접자본시설) 투자, 다른 한 축은 총수요 부족을 개선하기 위한 소비 진작"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국회에서 민생경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국회에서 민생경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를 전방위 비판하며 확장재정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제대로 된 논의도 없이 3일 만에 R&D 예산을 일률적으로 삭감해버렸다"며 "지난 6월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대통령 호통 한 마디에 증액하려던 본래 예산안이 사라져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삭감으로 이미 소요된 R&D 예산은 허공으로 날아가게 됐다. 각종 연구의 매몰 비용을 생각하면 예산 삭감은 절약이 아니라 낭비"라며 "치명적 패착"이라고 비판했다.

또 "경기 침체로 어려운 분들은 쓰고 싶어도 쓸 돈이 없다"면서 "생산물 시장의 소비자이자, 생산요소 시장의 공급자인 가계에 대한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비축소가 경기 흐름을 악화시켜 더 큰 경기 침체를 불러오지 않도록 실질소득 증대와 양극화 완화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가 어려울 때 정부는 투자세액공제로 기업의 투자를 장려한다"면서 "기업의 소비행위가 투자인 것처럼, 가계의 소비 여력을 확대해 내수를 살려야 한다. 1년 한시로 '임시 소비세액공제'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독일은 서민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동시에 탄소배출도 줄이는 9유로 티켓을 발행했다"면서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청년 3만원 패스' 도입을 제안했다.

이밖에 전세 사기 피해자 구제를 위한 입법, 3조원 규모의 민관협력 금리 인하 프로그램, 소상공인 가스·전기요금 부담 완화 등도 제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