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빅5 은행 평균 연봉 1.1억…희망퇴직금은 평균 3.5억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에 근무하는 임직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이 모두 1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5대 은행 중에서는 하나은행의 평균 연봉이 가장 높았다. 인터넷전문은행까지 포함하면 카카오뱅크가 가장 많은 평균 연봉을 받았다.

서울시내에 설치된 주요 시중은행 현금인출기 모습. 뉴스1

서울시내에 설치된 주요 시중은행 현금인출기 모습. 뉴스1

1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은행 경영현황 공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5대 은행 임직원의 1인당 평균 소득은 1억1006만원으로 집계됐다. 개별 은행의 평균 연봉도 모두 1억원을 넘겼는데 특히 하나은행이 평균 1억1485만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하나은행 다음으로는 KB국민은행(1억1369만원)·신한은행(1억1078만원)·NH농협은행(1억622만원)·우리은행(1억476만원) 순이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2021년에 경영성과급이 지난해에 지급되면서, 근로소득이 상대적으로 높게 잡힌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인터넷은행은 카카오뱅크(1억3579만원)와 토스뱅크(1억1604만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겼다. 특히 카카오뱅크는 5대 은행과 비교해서도 가장 많은 연봉을 자랑했다. 케이뱅크(8945만원)는 평균 연봉이 1억원이 되지 않았다.

다만,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이익이 연봉에 포함돼 공시하면서 평균 소득이 높게 집계됐다”면서 “해당 이익은 스톡옵션을 행사할 때 벌 수 있는 차익을 가상으로 계산한 것이기 때문에 직원들이 실제 돈을 받은 것은 아니다”고 했다. 카카오뱅크는 스톡옵션 행사 이익을 뺀 연봉은 1인당 평균 1억305만원으로 다른 시중은행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상여금을 뺀 1인당 평균 순수 급여는 5대 은행 중에서는 신한은행(9103만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NH농협은행(8173만원)·하나은행(8102만원)·우리은행(6940만원)·KB국민은행(5708만원) 순이었다. 인터넷은행까지 포함하면 토스뱅크(1억757만원)가 1인당 평균 급여를 가장 많이 받았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보고서에서는 은행 임직원의 희망퇴직금 현황도 공개됐다. 5대 은행 모두 지난해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는데, 총 2357명에게 1인당 평균 3억5548만원의 희망 퇴직금이 지급됐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4억794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KB국민은행(3억7600만원)·우리은행(3억7236만원)·농협은행(3억2712만원)·신한은행(2억9396만원) 순이었다. 퇴직자의 기본퇴직금까지 더하면 희망퇴직자가 실제 받은 돈은 더 많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