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 양다리? "남현희 교제중 나와 결혼 준비" 30대男 고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기·사기미수 혐의로 체포된 전청조씨가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송파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사기·사기미수 혐의로 체포된 전청조씨가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송파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씨의 재혼 상대로 알려졌던 전청조씨(27)에게 혼인 빙자 사기 피해를 봤다며 경찰에 추가로 고소장이 접수됐다. 30대 남성에게 결혼하자며 접근해 수천만 원을 뜯은 혐의다.

이 남성이 전씨로부터 피해를 본 시점은 몇 달 전으로, 당시 전씨는 남자 행세를 하며 남씨와 만나고 있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혼인 빙자 사기 혐의로 전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이튿날인 31일 A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A씨는 수개월 전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알게 된 전씨가 결혼하자며 접근했고, 결국 수천만 원의 돈을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속 전씨는 긴 머리를 한 모습이었고, A씨는 전씨를 여성으로 알고 교제했다고 한다.

최근까지도 전씨와 연락을 주고받던 A씨는 언론 보도를 통해 전씨와 관련한 의혹이 잇따라 터지자 자신의 피해를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부경찰서는 기초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 사건을 송파경찰서에 넘길 예정이다.

사기·사기미수 등 혐의로 잇따라 피소된 전씨는 지난달 31일 경찰에 체포됐다. 남씨도 당일 오후 법률대리인을 통해 송파경찰서에 전씨를 고소했다.

전씨는 지난달 26일 경기 성남시 중원구에 있는 남씨의 모친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른 혐의(스토킹 처벌법 위반·거침입 등 혐의)로 성남중원경찰서에서도 조사받고 있다.

아울러 중학생인 남씨의 조카를 골프채 등으로 때렸다는 혐의로도 입건돼 있다. 경찰은 전씨의 모친이 남씨에게 원치 않는 연락을 했다는 신고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