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5·18때 시민편 통역한 인요한…첫 공식일정 '5·18 참배'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광주광역시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날 참배는 인 위원장을 비롯한 혁신위 첫 공식일정이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영령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영령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가 민주주의를 완성’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쯤 혁신위원, 지역 당직자, 당원 등 150여명과 함께 5·18묘지를 찾았다. 참배에는 5·18민주화운동 공법단체(부상자회·공로자회·유족회)가 동행했다. 인 위원장은 방명록에 ‘광주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완성해가고 있습니다!’라고 적은 뒤 헌화·분향했다. 참배를 마친 그는 5·18 행방불명자 묘역을 찾아 헌화했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왼쪽)과 정성국 공로자회장(오른쪽)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에서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에게 5·18민주화운동 헌법 전문 수록과 국가유공자법 개정 요청안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왼쪽)과 정성국 공로자회장(오른쪽)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에서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에게 5·18민주화운동 헌법 전문 수록과 국가유공자법 개정 요청안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오월단체, 헌법 전문 수록 제안
공법단체는 위원장에게 오월 정신 헌법 전문(前文) 수록과 국가유공자법 개정 요청 제안서를 전달했다. 인 위원장은 제안서를 받은 뒤 “윤석열 대통령께 꼭 전달하겠다”고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문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문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용서는 하되 잊지 말자”
참배를 마친 인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광주 민주화운동은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고 우리 기억 속에 계속 남아있다”며 “유대인들이 한 말 대로 용서는 하되 잊지 말자”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 자식에게 광주의 의미를 잘 가르쳐서 이제는 중앙(정부)에서 유가족과 후손, 피해자를 다 포용하고 어디든지 가서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 있는 그런 나라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 후 묘비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 후 묘비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연세대 1학년생 인요한, 5·18때 통역 봉사
인 위원장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편에서 영어 통역을 돕는 등 5·18과 특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참배를 마친 뒤 “대학 1학년 때 (전남)도청을 들어가서 통역을 했는데 두 가지 뚜렷한 기억이 남아 있다”며 “첫째는 북쪽을 향해 우리를 지켜주는 총이 왜 남쪽으로 향하는지를 모르겠다. 너무 원통하다”고 했다. 이어 “둘째는 ‘우리(광주시민)를 공산주의자라고 하는데 우리는 매일 애국가를 부르고, 매일 반공 구호를 외치고 하루 일정을 시작하는데’(라는) 시민군 대표 말씀이 오늘날까지 귀에서 쨍쨍 울린다”고 전했다.

30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5·18 행방불명자 묘소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5·18 행방불명자 묘소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남 민심 붙잡을 수 있을까
인 위원장의 이런 행보가 호남 민심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2020년 8월 당시 김종인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18묘지를 찾아 ‘무릎 사죄’로 참배했다. 보수정당 대표로서는 처음으로 5·18 참배대 앞에서 무릎을 꿇어 ‘5·18 왜곡’에 대해 사죄했다. 이후 호남에서 한때 국민의힘 지지도가 20%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곧바로 하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