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웃는 것 같아서”…길 가던 여학생 둔기로 폭행한 50대

중앙일보

입력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뉴스1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뉴스1

자신을 비웃는 것 같다는 이유로 길 가던 10대 여학생을 둔기로 폭행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50대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8일 오후 10씨께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의 한 거리를 걷던 10대 B양의 얼굴 등을 둔기로 여러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폭행은 지나가던 시민이 말리면서 멈췄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B양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B양이 비웃는 것 같아 기분이 나빠 그랬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B양은 전화 통화를 하면서 길을 걷고 있었는데, 이를 자신에게 하는 말이라고 착각한 A씨가 길가에 버려져 있던 둔기로 B양을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경찰은 특수상해 및 폭행 혐의를 검토했지만 A씨의폭행정도가 심한 것 등을 고려해 살인의 의도가 있었다고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A씨가 B양을 여러 차례 폭행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체포했다”며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