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K하이닉스, 반년 만에 D램 흑자로 돌아섰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SK하이닉스가 올해 3분기에도 2조원 가까운 영업적자를 기록하며 4개 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하지만 마진이 높은 고성능 메모리 반도체 매출이 늘면서 D램 사업은 2개 분기 만에 흑자를 냈다. 삼성전자와 미국 마이크론을 포함한 ‘D램 3강’ 가운데 첫 흑자 전환이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SK하이닉스는 올해 3분기 매출 9조662억원, 영업적자 1조7920억원(연결 기준)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17.5% 줄고, 영업손익은 적자 전환이다. 하지만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4% 증가하고, 영업손실도 1조원 이상 감소했다.

SK하이닉스 측은 “고대역폭 메모리(HBM), DDR5 등 고성능 메모리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난 1분기를 저점으로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감산 효과도 나타났다. SK하이닉스는 D램 평균 판매가격(ASP)이 올라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D램은 2분기 대비 ASP가 약 10% 상승했다.

특히 HBM은 인공지능(AI)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효자 상품으로 부상했다. SK하이닉스는 향후 5년간 AI 서버 시장은 연평균 40%, HBM은 연평균 60~8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HBM3(4세대)뿐 아니라 HBM3E(5세대)까지 솔드아웃(매진)됐다”고 전했다.

문제는 낸드플래시다. 고용량 모바일 제품 중심으로 출하량이 늘었지만, 업황이 살아나지 않고 있어서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날 세계 2, 4위 낸드 업체인 일본 키옥시아(옛 도시바메모리)와 미국 웨스턴디지털의 합병에 대해 “동의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SK하이닉스는 베인캐피털 등이 이끄는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에 약 4조원을 투자해 키옥시아 지분 15%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