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1월 APBC 최종엔트리 나왔다…문동주-김주원 포함 26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항저우 아시안게임 우승을 이끈 문동주가 태극기를 들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항저우 아시안게임 우승을 이끈 문동주가 태극기를 들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최종엔트리가 24일 발표됐다. 최근 끝난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주역들이 대거 합류했다.

이번 대회는 24세 이하(1999년 1월 1일 이후 출생) 또는 입단 3년차 이내(2021년 이후 입단) 선수들이 주를 이룬다. 29세 이하(1994년 1월 1일 이후 출생) 선수는 3명까지 출전이 가능하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이번 대표팀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멤버들이 대거 차출됐다. 마운드에선 한화 이글스 문동주와 KT 위즈 박영현, KIA 타이거즈 최지민 등이 다시 태극마크를 달았고, NC 다이노스 김형준과 키움 히어로즈 김동헌이 이번에도 안방을 맡는다.

야수진에선 키움 2루수 김혜성과 NC 유격수 김주원, 한화 3루수 노시환,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등이 다시 발탁됐다.

이외에도 롯데 최준용과 손성빈, KIA 이의리와 김도영, 상무 박승규 등이 새로 합류했다.

전력강화위원회를 통해 선발된 선수들은 다음달 5일 대구로 모여 6일부터 13일까지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훈련 및 연습경기를 진행한다.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의 김주원. 연합뉴스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의 김주원. 연합뉴스

다만 포스트시즌 일정에 따라 소집 훈련 참가 인원에는 변동이 있을 예정이다. 또한 한국시리즈 일정에 따라 최종엔트리도 조정될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총 20명의 예비엔트리 운영도 가능하다. 전력강화위원회는 한국시리즈를 포함한 포스트시즌 일정 및 부상 등의 사유로 선수가 교체될 상황을 대비해 20명의 예비엔트리를 함께 정했으며 이날 발표했다. 최종엔트리 교체는 11월 14일까지 가능하다.

올해 APBC는 11월 16~19일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