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1살 최고령 개 '보비' 세상 떠났다…견주가 밝힌 장수 비결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네스에 오른 세계 최고령 개 '보비'. 사진 캐런 베커 박사 소셜미디어 캡처

기네스에 오른 세계 최고령 개 '보비'. 사진 캐런 베커 박사 소셜미디어 캡처

'최고령 개'라는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가진 포르투갈 '보비'가 31년 165일 만에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BBC, 로이터 통신 등은 23일(현지시간) 포르투갈의 대형 목축견인 '하페이루 두 알렌테주'종 수컷인 보비가 지난 21일 집에서 죽었다고 보도했다.

보비를 여러 차례 본 수의사 캐런 베커 박사는 소셜미디어에 "보비를 사랑한 이들에게 1만1478일은 절대 충분치 않다"고 적었다.

1992년 5월 11일생인 보비는 올해 2월 기네스에서 세계 최고령 개로 인정받았다. 1939년에 29세 5개월로 죽은 호주 블루이의 기록을 뛰어넘어면서다.

보비의 나이는 포르투갈 국립 수의사 협회에서 관리하는 정부 데이터베이스에서 검증됐다. 이 종의 평균 수명은 12∼14년이라고 스카이뉴스가 전했다.

포르투갈 서해안 시골 마을 콘케이로스에서 사형제로 태어난 보비는 내내 주인인 코스타 가족과 살았다.

보비는 출생 직후 안락사에 처할 뻔했으나 운 좋게 살아남았다. 당시 코스타 가족의 집엔 동물이 너무 많아 강아지가 태어나면 구덩이에 묻었다고 한다.

하지만 보비는 별채 나뭇더미에 숨어 있었고, 며칠 뒤 8살이던 레오넬 코스타와 그의 형제들이 발견해 몰래 돌보다가 가족으로 들였다.

레오넬은 지난 2월 기네스 기록 인정 당시 보비에 관해 2018년 호흡 곤란으로 갑자기 병원에 입원한 일 외에는 비교적 편안한 삶을 즐겼다고 말했다. 다만 죽기 전에는 잘 걷지 못하고 시력도 나빠졌다.

베커 박사는 "레오넬에게 보비의 장수 비결을 물었더니 '좋은 영양, 자연과의 접촉, 환경을 탐구할 수 있는 자유, 수의사에 의한 꾸준한 관리, 그리고 사랑이다. 보비는 많이 사랑받는다는 걸 알았다'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전했다.

보비의 '장수 유전자'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보비의 모견은 18세까지 살았고, 가족의 또 다른 개도 22세까지 사는 등 장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