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버스 3번 타고 내린 치매노인, CCTV 100여대 뒤져 찾아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A씨가 지난 20일 실종 신고 40시간 만에 경찰에 발견돼 구조됐다.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A씨가 지난 20일 실종 신고 40시간 만에 경찰에 발견돼 구조됐다.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집을 나간 뒤 밭에 쓰러져 있던 치매 노인을 경찰이 폐쇄회로(CC)TV 100여대를 추적한 끝에 무사히 구조했다.

23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8시 40분쯤 치매를 앓는 70대 A씨가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당일 오후 4시쯤 가족이 없는 틈에 제주시 화북동에 있는 집에서 나간 뒤 행방이 묘연해진 상황이었다.

경찰은 주변 CCTV 100여대를 분석해 A씨가 시내버스에 탑승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일도동 한 정류장에서 내린 뒤 배회하다가 또다시 다른 버스를 타고 화북동으로 돌아오는 등 당일 세 차례 버스 승차와 하차를 반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버스 CCTV를 추가로 확인해 A씨가 마지막으로 하차한 정류장을 특정했다.

경찰은 광범위한 수색을 이어오던 중 신고 접수 약 40시간 만인 지난 20일 화북동 한 밭의 수풀 사이에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구조 당시 체온이 34.7도로 저체온증 위험이 있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길을 헤매다가 돌담에 걸려 넘어져 쓰러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쓰러진 A씨를 둘러업고 수풀을 빠져나와 119 구조대에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치매 노인 등 실종자가 발생하면 신속히 수색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