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탄소잡아 없앤다’…롯데케미칼·SK이노베이션·SKIET 3사 MOU체결

중앙일보

입력

2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왼쪽부터) 롯데케미칼 황민재 종합기술원장, SK이노베이션 강동수 포트폴리오 부문장, SK아이이테크놀로지 이병인 BM혁신실장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롯데케미칼

2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왼쪽부터) 롯데케미칼 황민재 종합기술원장, SK이노베이션 강동수 포트폴리오 부문장, SK아이이테크놀로지 이병인 BM혁신실장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과 SK이노베이션,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23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탄소포집 분야 기술 및 사업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장 등 생산설비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은 친환경 시대를 맞아 석유화학·에너지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CCUS(탄소포집·활용·저장)사업의 핵심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동수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 이병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 BM혁신실장, 황민재 롯데케미칼 종합기술원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케미칼은 2021년 여수 1공장에 탄소포집 실증 설비를 구축해 운영과 연구를 지속해 온 만큼 실증 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다. SK이노베이션은 연구개발 역량이,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리튬이온 배터리용 분리막 기술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각 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탄소포집 공정개선 ▶고성능 신규 분리막 및 공정 개발 ▶신규 적용처 공동발굴 ▶유망 포집기술 공동발굴 및 투자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