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부분 월식 볼 수 있다…오전 5시 14분 최대

중앙일보

입력

29일 부분월식 진행도.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29일 부분월식 진행도.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오는 29일 달의 일부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부분 월식이 일어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이날 오전 4시 34분 30초에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부분식이 시작돼 5시 14분 6초에 최대를 이루고, 5시 53분 36초에 종료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부분 월식의 최대 식분은 0.127로, 달의 일부분만 가려진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오세아니아, 인도양에서도 볼 수 있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최대로 가려지는 ‘최대식’ 시각 때 달의 고도가 약 19도로 높지 않기 때문에 서쪽 지평선 근처 시야가 트여 있는 곳에서 맨눈으로 관측이 가능하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월식은 앞으로 2025년 9월8일에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