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MF "중국·OECD 디리스킹, 한국 타격 커…GDP 최대 10%↓"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동부 산둥성에 있는 한 항구. AFP=연합뉴스

중국 동부 산둥성에 있는 한 항구. AFP=연합뉴스

미국을 비롯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중국의 '디리스킹(De-risking, 위험 완화)' 상황에서 한국 경제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국제통화기금(IMF)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OECD와 중국이 '프렌드쇼어링'할 경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장기적으로 6.8% 줄어들 것으로 봤다. 중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가 줄고, 공급망 변동으로 생산 비용이 오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프렌드쇼어링은 동맹·우방국 중심으로 공급망을 재편한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프렌드쇼어링을 OECD 회원국과 중국이 상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비관세 무역 장벽을 강화하되, 다른 국가와의 교역은 제한하지 않는 환경으로 가정했다.

이때 한국의 GDP는 4%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중국보다는 감소율이 낮지만, 다른 경제권보다는 타격이 크다는 평가다. 세계 경제의 GDP는 약 1.8%, OECD와 중국을 뺀 나머지 국가들의 GDP는 약 0.2% 줄어든다고 추산했다. 그만큼 한국 경제가 중국과의 관련성이 높다는 점을 시사한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중국과 OECD의 '리쇼어링(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환경에서는 한국 경제의 타격이 더 컸다. 보고서는 리쇼어링을 중국과 OECD가 서로에 대해서 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를 상대로 비관세 무역 장벽을 강화하는 상황이라고 가정했다. OECD 회원국들이 대외 구매 의존도를 3%포인트씩 낮추는 경우다. 그 결과 중국의 GDP가 6.9% 감소하는 동안 한국의 GDP는 10%가량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 외에도 무역 비중이 높은 개방경제형 국가들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크다는 평가다. IMF는 중국·OECD가 리쇼어링 하면 동남아시아(인도네시아 제외)의 GDP가 9.1% 감소할 것으로 봤다. 전 세계 GDP는 생산 비용 상승과 비관세 장벽 증가로 인한 자원 배분의 왜곡 등으로 4.5% 쪼그라드는 것으로 나왔다. OECD 회원국들의 GDP는 3.8∼10.2%가량 감소하는 데 비해, 미국의 GDP 하락률은 4%보다 작을 것으로 봤다.

IMF는 "디리스킹 여파는 중국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제3국이 수동적으로 프렌드쇼어링 전략의 수혜를 기다리기보다는 이들을 세계 공급망에 더욱 통합시키기 위한 개혁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중국 경제가 개혁에 성공할 경우 그 수혜는 한국과 동남아시아 등 중국 의존도가 높은 소규모 개방 경제 국가들에 돌아갈 것이라는 진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