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쇼트트랙 황대헌, 中귀화 린샤오쥔 꺾었다…월드컵 1,500m 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500m 금메달을 따낸 황대헌. AP=연합뉴스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500m 금메달을 따낸 황대헌. AP=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24·강원도청)이 1년 만에 나선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린샤오쥔(중국·한국명 임효준)과 대결에서 승리했다.

황대헌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23초666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7바퀴를 남기고 맨뒤에서 선두로 올라선 황대헌은 다른 선수들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함께 결승에 나선 김건우(스포츠토토)는 4위를 기록했다.

황대헌은 지난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마치고 휴식을 가졌다. 22~23시즌엔 국제대회 출전을 포기하고, 국내대회에만 출전했다. 선발전을 가볍게 통과하고 다시 태극마크를 따낸 황대헌은 1년 만의 국제대회 복귀전에서 금빛 질주를 펼쳤다.

공교롭게도 복귀전에서 황대헌은 린샤오쥔과 만났다. 두 사람은 2019년 훈련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고,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린샤오쥔은 중국 귀화를 택했다. 국제대회에 1년 동안 출전할 수 없다는 규정 때문에 린샤오쥔은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월드컵에 나섰으나 황대헌이 휴식기를 가져 둘의 대결은 미뤄졌다.

황대헌과 린샤오쥔은 준결승에서 같은 조에 편성됐다. 린샤오쥔은 초반에 선두로 올라서며 레이스를 이끌었고, 황대헌은 뒷쪽에서 달렸다. 그러나 세 바퀴를 남기고 추월을 시작해 린샤오쥔과 프리소 에몬스(네덜란드)를 차례로 제치고 1위로 올라선 뒤 마지막까지 선두를 지켰다. 린샤오쥔은 마지막 바퀴에서 펠릭스 루셀(캐나다)에게 추월을 허용해 3위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금메달을 따낸 박지원. AP=연합뉴스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금메달을 따낸 박지원. AP=연합뉴스

남자 1000m 1차 레이스에서는 박지원(서울시청·1분24초903)이 캐나다의 스티븐 뒤부아(1분24초916)를 0.013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초반부터 선두권을 유지한 박지원은 뒤부아의 끈질긴 추격을 끝까지 뿌리쳤다. 지난해 세계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 헬멧에 1번을 새기고 출전한 박지원은 기분좋게 새 시즌을 시작했다.

이소연(스포츠토토)과 서휘민(고려대)은 여자 1000m 1차 레이스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냈다. 크산드라 벨제부르(네덜란드)가 넘어지면서 휘말렸지만, 두 선수 다 일어서서 끝까지 레이스를 펼쳐 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길리(성남시청)는 여자 1500m 결승에서 하너 데스멋(벨기에·2분27초863)에 이어 2위로 골인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혼성 계주 2위에 오른 한국 선수들(왼쪽). 중국(가운데)이 1위, 이탈리아가 3위를 차지했다. AP=연합뉴스

혼성 계주 2위에 오른 한국 선수들(왼쪽). 중국(가운데)이 1위, 이탈리아가 3위를 차지했다. AP=연합뉴스

혼성계주 결승에서 김길리, 김건우, 서이라(화성시청), 심석희(서울시청)가 호흡을 맞춘 우리나라는 2위를 차지했다. 헝가리에서 중국으로 국적을 바꾼 샨도르 류-사오앙 류 형제가 이끈 중국이 우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